맥도날드, 지난해 이어 '가격' 또 올린다···"햄버거·디저트 최대 4% 인상"

인사이트

맥도날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맥도날드가 1년 만에 또다시 가격 인상에 나선다.


13일 맥도날드는 오는 15일부터 제품 가격을 100원~300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월 26일 햄버거, 디저트 등 메뉴를 100원~400원 인상한 이후 1년여 만이다.


맥도날드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최상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원으로 고객의 부담을 최소화하는데 무게를 뒀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맥도날드 로고


이번 가격 인상 대상에는 버거류 12개, 아침 메뉴 5개, 사이드 및 디저트 4개, 음료 6개 등 27개 제품이 포함됐다.


대표 제품인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가 각각 4,400원에서 4,500원으로 100원씩 오르며, 제품별로 100원에서 300원가량 오른다.


전체 제품 기준의 평균 인상률은 1.82%이며, 가격 인상 제품에 국한한 평균 인상률은 4.01%다.


다행히 4,000원~5,000원대 가격으로 점심을 즐길 수 있는 맥런치 세트와 1,000원~2,000원대의 행복의 나라 메뉴 가격은 종전과 변동 없이 유지된다.


인사이트맥도날드


평창 올림픽 선수들에게 '공짜 햄버거' 무한으로 제공하는 '맥도날드'맥도날드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전세계 국가대표 선수들에게 무료로 제품을 제공한다.


오는 30일 딱 하루만 1만개 한정으로 판다는 맥도날드 '평창버거'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파트라 맥도날드가 오는 30일 1만개 한정으로 '평창버거'를 선보인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