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는 모바일, CJ는 TV"…홈쇼핑 1·2위 주요 수익원 엇갈렸다


인사이트(좌) GS SHOP, (우) CJ 


[인사이트] 황비 기자 = 홈쇼핑 업계 1,2위 업체의 지난해 주요 수익원이 엇갈렸다. 업체들은 자사의 주요 서비스 강화에 힘을 쓰고 있다. 


9일 홈쇼핑 업계에 따르면 GS홈쇼핑은 모바일 매출이 전년대비 18.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CJ오쇼핑은 TV부문 매출이 24.3% 증가했다.


홈쇼핑 관계자는 "홈쇼핑 업계도 경쟁사 방송에선 볼 수 없는 자신들의 장점을 확실히 키우려고 하는 것"이라며 "지난해부터 자사만의 전략을 추진한 덕에 매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GS홈쇼핑의 지난해 모바일 매출은 1조5562억원으로 TV매출(1조8394억원)과 비슷한 수준까지 성장했다. 


인사이트GS SHOP 


모바일 매출 신장률(전년대비)도 18.3%로 TV매출 신장률(0.9%)보다 훨씬 높았다. 다른 방송사들의 모바일 매출액과 비교해도 1.5~2배 이상 많았다. 


GS홈쇼핑 관계자는 "모바일 전용 방송을 처음 시작했을 때는 젊은층을 겨냥해 철판 아이스크림 메이커, 실리콘 신발끈처럼 화제를 모을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는데 주력하면서 각종 실험을 했었다"며 "그러다 작년부턴 전략을 바꿔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걸 모바일에서 적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J오쇼핑의 경우 지난해 TV방송 매출만 2조1036억원 거뒀다. 


전년대비 24.3% 성장한 셈이다. 같은 기간 모바일(11.2%)이나 인터넷(14.8%)보다 TV가 유독 큰 폭으로 증가했다. 


CJ오쇼핑의 TV공략 전략은 '온리원'이었다. 엣지, 셀렙샵 에디션, VW베라왕, 장 미쉘바스키아 등 CJ오쇼핑이 자체 기획 개발하는 브랜드가 효자였다. 


이들 브랜드의 롱패딩,캐시미어 상품들이 높은 인기를 끌었다. CJ홈쇼핑의 T커머스 업체인 CJ오쇼핑 플러스로 선전했다.


GS홈쇼핑, '글로벌 홈쇼핑 스타'에 오트리푸드빌리지 선정GS홈쇼핑이 '2017 글로벌 홈쇼핑 스타상'에 오트리푸드빌리지를 선정했다.


GS홈쇼핑, 소외된 이웃 위한 '행복한나눔' 문래점 오픈GS홈쇼핑의 1억6천만원 후원으로 소외된 이웃을 위한 '행복한 나눔' 문래점이 오픈했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