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권오익·서재관 상무, '세계인명사전'에 등재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백다니엘 기자 = 대우조선해양의 권오익, 서재관 상무가 2018년 판 세계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렸다.


8일 대우조선해양은 권오익 선박기본설계담당 상무와 서재관 해양사업개발 상무가 세계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후 인 더 월드' 2018년 판에 등재됐다고 밝혔다.


서울대 조선해양공학과를 졸업한 권 상무는 대우조선해양 선박 기본설계를 총괄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부유식 LNG 저장, 재기화 설비선 등 가스선 분야에서 최고의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세계 최초 쇄빙 LNG 운반선을 개발해 성공적으로 인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선정이 결정됐다"고 덧붙였다.


연세대 금속공학과를 졸업한 서 상무는 해양사업개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서 상무는 6세대 심해 시추용 드릴십 자체 디자인 개발, 해양산업 최초 대형 석유기업과 해양플랜트 관련 기본 합의서 체결, 30년간 총 500억 달러 수주 등의 기여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2014년과 2015년에 각각 두 명의 직원이 등재된 바 있다.


한편, 1899년부터 발간된 마르퀴즈 후즈후는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인명사전으로 꼽힌다.


대우조선해양, 영국 해군 최첨단 군수지원함 성공적 건조영국 해군이 해외에 처음으로 발주한 군수지원함을 대우조선해양이 성공적으로 건조했다.


포스코대우·인천시·인청상의, '중소기업 해외 진출' 위한 MOU 체결인천 중소기업 동반성장을 위해 포스코대우가 인천광역시, 인천상공회의소와 MOU를 맺었다.


백다니엘 기자 danie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