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 돕기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 수익금 전달

인사이트오비맥주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오비맥주가 지난 연말 자선행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몽골 환경난민 돕기에 기부했다.


8일 오비맥주 몽골 에르덴솜에서 국제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지난 연말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통해 마련한 수익금 전액을 몽골 환경난민들에게 기탁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지난해 12월 서울 신촌에서 몽골 환경난민을 돕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자선행사에서 오비맥주는 몽골 수공예품, 차차르간(비타민 열매), 몽골 대자연 전경을 담은 엽서·액자 등을 판매해 수익금을 마련했다.


기탁금은 환경난민들이 '차강사르'(몽골 음력 설)를 앞두고 양고기, 밀가루 등 식료품을 마련하고 동절기 수입원 중 하나인 양모 공예에 필요한 재료를 구입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사막화로 생활 터전을 잃은 몽골 환경난민들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몽골의 사막화 방지를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에 동참하고 있어 이번 기부 행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몽골의 사막화로 인한 황사, 미세먼지 등이 국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붙였다.


한편 '카스 희망의 숲' 조성사업은 오비맥주가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의 사막화 피해 예방과 건강한 생태계 복원을 위해 2010년부터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숲을 조성하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오비맥주, '스텔라 아르투아·호가든' 설 선물세트 출시민족 대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오비맥주가 스텔라 아르투아와 호가든 등 벨기에 프리미엄 맥주 선물세트를 선보인다.


조세호와 함께하는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활동에 나선 오비맥주 카스대한민국 대표 맥주 카스가 연초 잦은 술자리와 회식 등으로 발생할 수 있는 음주운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펼친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