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화면 '접었다 폈다'하는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X' 스펙 공개

인사이트Youtube 'TechConfigurations'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2019년 공개를 목표로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폴더블폰 '갤럭시X' 예상 스펙이 나왔다.


기존 스마트폰보다 훨씬 큰 화면을 가지면서도 휴대성을 높여 전 세계인들의 관심이 쏠린다. 


지난 2일 경제 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X'가 장착한 기능에 대해 전망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삼성 디스플레이 


매체에 따르면 갤럭시X는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폰인 만큼 기존 스마트폰보다 훨씬 큰 화면을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갤럭시X가 태블릿PC 크기의 대화면을 갖출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최근 삼성이 출원한 특허나 시제품 등을 살펴보면 스마트폰을 닫고 여는 장치, 메모장처럼 가로로 배치된 디스플레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를 두 화면으로 분리하거나 하나의 큰 디스플레이로도 사용할 수 있는 형태일 가능성이 크다. 


인사이트삼성 갤럭시X 콘셉트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문제는 두께다. 디스플레이가 반으로 접히는 만큼 폴더블폰은 일반 스마트폰보다 부피가 클 수밖에 없다.


실제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ZTE가 공개한 접이식 스마트폰 AxonM은 갤럭시S8보다 훨씬 두껍다. 무게도 태블릿 PC에 가깝다.


물론 AxonM은 듀얼 디스플레이여서 진정한 폴더블폰이라 볼 순 없으나, 갤럭시X도 이보다 혁신적인 두께를 구현해내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울러 만약 디스플레이가 바깥 방향으로 접히는 디자인이 구현될 경우, 액정이 쉽게 파손될 가능성도 높다.


인사이트Youtube 'TechConfigurations'


매체는 이번 갤럭시X에는 엣지형 디스플레이를 볼 수 없을 것이라 분석했다.


최근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특징이라고 하면 베젤까지 곡면으로 나와있는 '엣지형' 디스플레이다. 베젤을 최소화해 시원시원한 화면 크기를 선사한다.


또 엣지 부문은 자주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올려둘 수 있는 편의 기능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갤럭시X'은 접을 수 있는 화면이기 때문에 굳이 곡면 형태의 디스플레이가 필요하지 않다.


대신 홈 화면에서 더 많은 앱을 사용하거나, 앱간의 멀티태스킹 향상 기능이 추가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인사이트Youtube 'TechConfigurations'


한편 지난달 8일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기자 간담회에서 "접는 스마트폰 출시 날짜를 정확하게 말할 순 없지만 내년 중 출시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능한 빨리하고 싶지만 제대로 된 제품을 내놓을 수 있겠다는 판단을 하기엔 이르다"며 신중한 입장을 표했다.


고 사장은 차세대 스마트폰 시장에서 오래갈 수 있는 제대로 된 제품을 만들고 싶다며 "접는 스마트폰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삼성 "내년 중 제대로 된 접는 스마트폰 출시하겠다"모바일 사업을 총괄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접는 스마트폰'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지갑처럼 '접었다 폈다'하는 삼성 '갤럭시X' 콘셉트 영상이 나왔다삼성전자가 현재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접이식 스마트폰 '갤럭시X'의 콘셉트 영상이 등장했다.


황규정 기자 kyooj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