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I, 현대·기아자동차 적용 차량 확대한다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카카오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현대·기아자동차에 확대 적용한다.


1일 카카오는 업데이트를 통해 카카오 I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 적용 차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지난해 제네시스 G70에 첫 적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을 기존 출고 차량에도 확대 적용한다는 점이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의 음성 엔진을 활용한 커넥티드카 기술로, 한 단계로 간소화한 '원샷(one shot)' 방식의 음성인식을 통해 목적지 검색 등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서버형 음성인식의 두뇌 역할을 맡고 있는 카카오 I는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최상의 정보를 준다.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현대차 모델은 i30,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i40, 그랜저, 코나, 아이오닉 PHEV 등이며, 기아차는 K7 HEV,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이다. 


사용 가능한 내비게이션 모델은 표준형 5세대이며, 모델별 연식 등에 따라 적용 여부가 다르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양사 멤버십 사이트인 블루멤버스와 레드멤버스에서 서버형 음성인식 적용을 포함한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추가 업데이트를 통해 카카오 I가 적용된 모델을 확대할 예정이다.


카카오 측은 "현대·기아차와 앞으로도 카카오의 인공지능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드라이빙 만족도를 높이고 자동차의 성능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