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점수 조작해 채용비리 저지른 은행들…"하나은행 13건으로 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금감원이 면접점수 조작 등 채용 비리 의혹 정황을 포착해 하나은행 등 은행 5곳을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지난달 31일 금감원은 '은행권 채용 비리 검사 잠정결과 및 향후 계획' 보고서를 정의당 심상정 의원에게 제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금감원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두 차례 검사를 통해 채용 비리가 의심되는 사례 22건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채용 비리 정황이 드러난 5개 은행을 검찰에 고발했다. 고발된 은행은 KEB하나은행, KB국민은행 등 시중은행 2곳과 대구, 부산, 광주 등 지방은행 3곳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가장 많은 채용 비리가 적발된 곳은 하나은행으로 총 13건의 채용 비리가 적발됐다.


금감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지난 2016년 한 사외이사와 관련된 지원자가 필기전형과 1차 면접에서 최하위 수준의 점수를 받자 새로운 전형을 만들고 면접 점수를 임의 조정해 합격시키는 등 6건의 특혜채용을 저질렀다.


뿐만 아니라 같은 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대학 출신 지원자 7명의 임원 면접 점수를 높이고 다른 대학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낮추는 등 면접 점수를 조작했다.


하나은행은 "특정인을 위해 면접 점수를 임의 조정한 사실이 없다"며 "글로벌 우대 전형도 해외 대학 졸업자를 대상으로 별도 심사를 진행해 채용한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어 "특정인이나 특정 대학 출신을 합격시키기 위해 면접점수를 임의로 조정한 사실이 없다"며 "입점 대학과 주요 거래대학 출신을 채용한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금감원 감사 결과를 은행들이 전면 반박하고 나서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검사 결과가 정확하다고 생각한다"고 다시 한 번 입장을 표명했다.


한편 금감원의 구두 보고에 따르면 국민은행과 대구은행이 각 3건, 부산은행이 2건, 광주은행이 1건의 채용 비리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KB국민·신한·하나 등 국내 주요 은행 '채용비리' 무더기 적발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우리은행뿐만 아니라 국내 주요 시중은행에서 신입사원 채용비리가 확인됐다.


하나금융 회장에 김정태 現 회장 '3연임' 사실상 확정하나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김정태 하나금융 현 회장의 3연임이 사실상 확정됐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