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지난해 금융사기 피해 2185건 막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기업은행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IBK기업은행이 금융사기 예방을 통해 100억원 이상의 금액을 지켰다.


31일 IBK기업은행은 의심계좌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지난 한 해 동안 총 2185건의 금융사기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 2006년 은행을 방문해 현금을 출금하려는 대포통장 명의자를 검거하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과 금융사기 근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를 통해 지난해 기업은행과 경찰이 검거한 대포통장 명의자는 총 61명이었다.


이와 더불어 기업은행은 약 113억원의 사기피해 금액을 지킬 수 있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경찰과의 지속적인 공조를 통해 금융사기 피해 방지에 앞장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연합뉴스


또한 "보이스피싱 사기를 당해 자금을 이체했을 경우 신속하게 계좌지급정지, 피해금 환급신청 등을 해야 한다"며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3일에는 응대하던 고객의 계좌가 금융사기 계좌로 지급정지된 것을 확인한 기업은행 직원이 출금 사유를 묻는 등 경찰이 오는 동안 시간을 지연해 금융사기범을 현장 검거한 바 있다.


IBK기업은행, 남수단 파병 '한빛부대 특별 사진전' 개최IBK기업은행에서 남수단에 파병된 대원들을 위해 '한빛부대 특별 사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IBK기업은행, 수원시와 손잡고 '일자리 창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IBK기업은행이 정부 정책에 맞춰 수원시와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