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스팸 선물세트 1위…매출 1200억원 달성 목표"

인사이트

CJ제일제당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국민 선물세트' 스팸이 설 명절을 맞아 역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31일 CJ제일제당이 올해 설에도 절대 선물 '스팸'을 앞세워 가공식품 선물세트 1위를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스팸' 매출을 지난해 설 대비 20% 이상 성장한 1천 200억원 이상 극대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명절 시즌 '스팸' 선물세트의 역대 매출을 통틀어 가장 높은 금액이다.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인식이 더해진 '스팸' 선물세트를 점점 더 선호하고 있는 추세여서 무난하게 목표 달성에 성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실제로 '스팸' 선물세트는 지난 2015년 설 660억원, 2016년 설에 80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지난해 설에는 1천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매년 20%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설과 추석을 합친 연간 명절 매출도 2015년 1천 480억원에서 지난해 2천 150억원으로 크게 올랐다.


이로써 '스팸'은 매년 매출 성장을 거듭하는 등 '국민 선물세트'로 자리잡았다.


시장조사기관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가공식품 선물세트 시장에서 지난 2012년 설 18.3%의 점유율을 기록, 2위 업체와 0.6%P 근소한 차이로 1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이후 '스팸' 선물세트의 인기에 따라 지난해 추석에는 28.7%까지 점유율을 확대하며 2위 업체와 8.3%P의 차이로 확고한 1위를 기록하며 시장 지위도 강화됐다.


CJ제일제당은 목표를 달성해 올해 설에도 '스팸' 선물세트의 인기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55종 308만 세트의 '스팸' 선물세트를 준비, 지난 설보다 물량을 20% 이상 늘렸다.


'스팸'만으로 구성된 단독 선물세트는 물론 '백설 고급유', '계절어보' 등과 복합 구성한 선물세트 등 다양한 종류의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가장 선호도가 높은 3만원대 중가 세트를 주력으로, 2만원대에서 최대 7만원대까지 폭넓게 구성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윤식당'에서 맹활약 중인 배우 이서진을 활용해 '스팸'이 명절 선물세트 1위라는 점을 강조한 영상 광고를 선보였다.


CJ제일제당 선물세트팀 김창옥 팀장은 "소비자들이 명절 선물을 구매할 때 점점 더 합리적인 가격에 디자인과 기능 면에서 특화된 '절대 선물' 스팸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격적인 영업과 마케팅 활동을 펼쳐 명절 역대 최고 매출인 1,200억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마트, "대세는 가성비, 실속형 설 선물세트"이마트가 오는 1일 설 선물세트 본 판매를 앞두고 실속형 설 선물세트를 대거 선보인다.


롯데마트∙롯데슈퍼, '설 선물세트' 본 판매 시작롯데마트가 설 선물세트 사전예약 실적 호조 속에 오는 2월 2일부터 본 판매에 돌입한다.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