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지난해 영업익 1조 1325억원…전년比 5.7% 증가

인사이트삼성화재해상보험


[인사이트] 김수완 기자 = 삼성화재해상보험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1조 1천 325억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30일 삼성화재해상보험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조 1천 325억원으로 나타나 전년 대비 5.7%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22조 251억원으로 1.6%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9천602억원으로 1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삼성화재해상보험은 실적개선에 힘입어 결산배당을 전년보다 63.9% 늘린 2,593억원 규모로 보통주 1주당 1만원, 우선주 1만 5원의 현금배당을 결정했다.


시가배당율을 각각 3.7%, 5.5%이며 배당금 총액은 총 4,251억원이다.


삼성화재해상보험 관계자는 "보험영업수익 및 투자영업수익의 증가로 매출액(영업수익) 및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지난해 10월 말 3분기 결산 후 누적 당기순이익 1조 44억원을 기록했으나 지난해 12월 미국지점의 보험부채 일부를 재보험사로 넘기는 계약을 확정하면서 회계상 순익이 감소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삼성화재, 2018년 1월 손해보험 부문 브랜드평판 1위2018년 손해보험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에서 삼성화재가 1위에 올랐으며 현대해상, 메리츠화재가 뒤를 이었다.


꼼짝 못하는 '전신마비 환자'에게 직접 와야 보험금 준다며 '갑질'한 삼성생명보험사 삼성생명이 상해보험 가입자를 대상으로 보험금 지급과 관련해 '갑질'을 벌여 논란이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