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바디샵, 반려견과 UN에서 동물실험반대 중단 촉구 위한 깜짝 시위 진행

인사이트더바디샵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영국 자연주의 뷰티 브랜드 더바디샵(THE BODY SHOP)이 24일 (현지시각)에 뉴욕 UN 본부 앞에서 화장품 동물 실험을 중단을 촉구하는 깜짝 시위를 반려견들과 함께 진행했다.


이날 기습 시위는 더바디샵과 화장품 동물 실험을 종결하기 위해 힘쓰는 국제 단체인 크루얼티 프리 인터내셔널(Cruelty Free International)이 공동으로 진행, '#사랑하니까반대합니다(Forever Against Animal Testing)'라는 동물 실험 반대 메시지를 전하며 서명 운동 동참을 호소했다. 


특히, 이 시위는 유명 반려 동물 사진 작가를 비롯해 뉴욕에서 프리 허그로 유명한 허그견 등 각기 다른 종의 8마리 반려견이 함께한 세계 최초의 동물 참여 시위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 시위에서는 잔인한 화장품 실험으로 매년 최대 50만 마리의 동물이 희생된다는 점, 전세계 80%의 국가들이 여전히 화장품 동물 실험을 금지하는 법을 마련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강조하며 탄원서 서명을 촉구했다. 


인사이트더바디샵


더바디샵은 탄원서에 800만 명이 서명하게 되면, 화장품 동물 실험 금지하는 국제 협약을 촉구하며 UN에 제출할 계획이다.


더바디샵 코리아는 한국 소비자도 동물 실험 반대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음을 알리며 서명 동참을 독려했다. 


탄원서 서명은 홈페이지와 앱을 통해 참여 할 수 있으며 서울 주요 더바디샵 매장에서도 2월부터 리플렛을 통해 서명할 할 수 있다.


더바디샵 코리아는 모델 공유와 크루얼티 프리 인터네셔널의 국내 협력 단체인 동물 자유 연대가 함께한 한국 화장품 동물 실험 반대 캠페인을 지난해 4월 진행하는 등 국내에서도 적극적으로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


더바디샵 코리아 캠페인 담당자는 "이번 UN시위는 세계 최초 반려견과 함께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한국에서도 많은 소비자들이 동물실험반대 캠페인 메시지에 공감하고 서명했지만, 아직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 


좋은 취지인 만큼, 많은 분들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영국에서 1976년에 창립 된 더바디샵은 동물, 환경을 보호하고 윤리적인 제품을 만든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는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로 60개국 이상에 3,000개가 넘는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동물 실험 반대 행사에 참석한 '개념 배우' 공유배우 공유가 남다른 동물 사랑으로 동물 실험 반대 행사장에 참석해 '개념배우'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동물실험 안하는 '착한 화장품' 브랜드 7가지화장품의 원료와 완성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동물들을 상대로 실험을 거치지 않고 화장품을 생산하는 '착한' 기업들이 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