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스포츠 경기 덕에 매출 '10%' 올랐다"

인사이트bhc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호주오픈 4강 경기에 출전한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 선수의 멋진 활약에 치킨업계도 함박웃음을 지었다.


29일 bhc치킨은 지난 26일 치킨 주문량이 전주 금요일에 비해 약 10% 늘어났다고 밝혔다.


특히 경기 시작 시각 전후인 오후 6시대는 평소 퇴근 시간대라 주문량이 다소 적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이날 뿌링클의 경우 6시대 주문량이 전주 금요일 동일 시간에 비해 2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이날 정현 경기 시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면서 테니스 경기에 국민적 관심이 쏠려 정현 선수를 응원하기 위한 응원 메뉴로 치킨을 많이 찾았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했다.


또한 지난주 토요일인 27일에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새해 첫 평가전인 몰도바와의 경기가 중계되었으며 이날도 전주 토요일에 비해 주문량이 소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bhc


이처럼 치킨이 스포츠 응원 메뉴로 자리 잡은 것은 서울에서 열린 '2002 월드컵'때다.


국민적 관심과 성원에 힘입어 4강까지 진출한 쾌거를 올린 2002 월드컵 기간 동안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해 치킨과 맥주를 즐기면서 응원하는 치맥 문화가 형성되었다.


이후 국제 스포츠 경기가 열릴 때마다 응원 메뉴로서 치맥의 인기는 계속되고 있지만 지난 브라질 월드컵과 브라질 올림픽 때는 시간 차이로 인해 치킨업계가 큰 특수를 보지 못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는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겨울 국제스포츠 경기가 개최될 예정이어서 치킨업계의 기대가 크다.


서울 올림픽 이후 국내에서 30년 만에 개최되는 올림픽인 만큼 국민적인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치킨업계가 또 한번 올림픽 특수를 받아 변치 않은 응원 메뉴로서 치킨이 자리 잡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bhc치킨은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응원을 위해 치킨을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에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며 "모처럼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 스포츠 경기를 치킨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지시길 바라며 대한민국 선수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평창 동계올림픽' 앞두고 외국인 손님 입맛 공략 나선 'bhc치킨'다양한 맛을 자랑하는 bhc치킨이 외국인에게 한국의 맛을 알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bhc치킨, 새해맞아 'BSR과 함께하는 신년 계획' 이벤트 진행한다대한민국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2018년 새해를 맞아 ‘BSR과 함께하는 신년 계획’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