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 차원"…설 맞아 협력 회사 대금 조기 지급하는 홈플러스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경영 여건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홈플러스가 중소 협력회사와 상생하기 위해 협력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지난 28일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운영을 돕기 위해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 대상 회사는 대기업을 제외한 중소 협력회사 중심의 4,400여 개사로 약 2,300억 원 규모의 대금이 조기 지급된다.


홈플러스는 이들 중소 협력회사 대금을 정상지급일보다 평균 18일 앞당겨 설 연휴 전 지급하기로 했다. 


한편 홈플러스는 지난해 설에도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2천억 원 이상의 대금을 조기 지급한 바 있다.


홈플러스 임일순 사장은 "동반성장 차원에서 협력회사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협력회사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고객, 협력회사, 직원 모두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홈플러스, 임단협 체결…사원 임금 최대 14.7% 인상홈플러스 주식회사와 홈플러스 노동 조합이 유통시장의 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적 노사 문화 창달과 노사간 화합을 위한 '노사 공동 발전 선언문'을 체결·발표했다.


홈플러스, '먹고 마시는' 송년회 대신 전국 자원봉사 실시먹고 마시는 망년회 대신 연말을 의미 있게 보내려는 송년 모임이 늘고 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