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환 BC카드 신임 사장 취임 "글로벌 카드사업 확대 및 강화"

인사이트BC카드


[인사이트] 김수완 기자 = BC카드가 새로운 신임 사장 취임과 동시에 3가지 경영 방향을 제시했다.


28일 BC카드에 따르면 지난 26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임직원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문환 신임 사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날 이문환 신임 사장이 강조한 3대 경영 방향은 고객 편의 기반 결제 프로세스 디지털화, 글로벌 카드사업의 확산 및 내실화, 중소 벤처·스타트업 상생 등이다.


취임사에서 이문환 신임 사장은 "고객의 결제 트렌드가 전통방식이 아닌 디지털 기반 서비스로 이동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인사이트BC카드


이문환 신임 사장은 "신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역량을 통해 고객 편의 기반의 결제 프로세스를 선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결제 프로세스는 단순히 역량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 아니라 실제 시장에서 고객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문환 신임 사장은 글로벌 시장에 대한 생각의 전환을 강조하며 "우리 국민이 글로벌 시장에서 편리하게 결제하거나, 외국인 고객이 우리나라를 방문해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BC카드는 인도네시아 만디리 은행과 합작사를 설립해 글로벌 결제 시장에 직접 진출한 대한민국 첫번째 카드사로 베트남, 인도, 싱가포르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인사이트BC카드


끝으로 이문환 신임 사장은 결제 인프라의 디지털화는 물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이 중요하다며 회원사와 BC카드간의 긴밀한 협업체계를 바탕으로 중소·벤처, 스타트업과 상생할 수 있는 시너지를 창출하는데 힘쓰자고 주문했다.


한편 이문환 신임 사장은 지난달 27일 KT 정기 임원인사에서 BC카드 사장으로 내정됐다.


그는 1963년 출생으로 광운대 전산계산학과를 졸업하고 1995년 KT에 입사해 신사업개발 담당, 기업고객부문 전략담당, G&E 전략본부장 상무를 역임했다.


BC카드의 모기업인 KT는 수수료 인하, 경쟁 결제수단의 개발 등으로 카드사업이 난관에 봉착한 만큼 이문환 사장의 최대 과제는 실적개선으로 꼽히고 있다.


BC카드, 무료 배식 돕는 '빨간밥차 봉사단' 8기 단원 모집BC카드가 일반인 봉사단인 '빨간밥차 봉사단'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BC카드, 전국 11개 스키장서 '리프트권' 최대 60% 할인BC카드가 내년 2월 28일 까지 전국 11개 스키장의 리프트권을 최대 60%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