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세계 최초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성공했다

인사이트KT SAT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국내 유일의 위성사업자 KT SAT가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제공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26일 KT SAT는 현대중공업 신규 건조 FSRU(Floating Storage Re-gasification Unit) 시운전선박을 대상으로 Portable-MVSAT 시범서비스 제공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FSRU란 부유식 저장∙재기화 설비로 운송을 위해 액화한 LNG를 다시 기화해 육상에 공급할 수 있는 선박 형태의 설비다.


육상 LNG 터미널에 비해 초기 투자비용이 적고 공사기간이 짧아 LNG의 소규모 수입이나 수요 변화에 유연하게 공급 대처가 가능하다.


이번 시범서비스 성공으로 시운전선박에서 실시간 대용량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지면서 육상과 동일한 업무환경을 조성하여 고품질 선박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게 됐다.


Portable-MVSAT은 단기간 대용량 데이터 사용에 특화된 해양통신 서비스로, 이동형 단말을 통하여 KT SAT의 초고속 해상 위성통신 서비스인 MVSAT(Maritime Very Small Aperture Terminal)을 제공한다.


Portable-MVSAT은 외부 안테나와 통신장비를 일체화한 후 자성 처리해 별도 시공 절차 없이 설치할 수 있다. 


사용이 종료된 후에도 깨끗한 철거가 가능해 신조선의 시운전 항해에 적합하다. 


기존 신조선의 경우 정식 출항 전 1-2개월 동안 진행되는 시운전 시 인도 예정인 선박에 테스트를 위한 고정식 해양통신 장비를 설치 할 수 없어 시운전 기간 중 육지와 실시간 통신이 불가능했다.


Portable-MVSAT을 통해 제공되는 MVSAT은 정액제 기반의 초고속 위성통신 서비스로 기존 인말새트에 비하여 훨씬 저렴한 금액으로 더 빠른 해양위성통신 서비스가 가능하다. 


이를 통해 선박 인터넷 전화 및 인트라넷 구축 등 육상과 동일한 업무 환경 조성 및 시운전 테스트 결과의 실시간 전송 등이 가능해진다.


앞서 11일 KT SAT의 Portable-MVSAT을 탑재하고 시운전에 나선 현대중공업의 FSRU 선박은 시운전 기간 중 선박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육상에서도 실시간으로 시험상황을 공유한 바 있다. 


덕분에 인터넷전화 및 전자메일, 화상회의 등을 사용해 효과적인 시운전을 할 수 있었다.


KT SAT 측은 "단기사용 전용 초고속 무제한 위성통신 외에도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 성과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