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민·관 협약 통해 노인 일자리 창출 앞장선다

인사이트CJ대한통운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CJ대한통운이 민·관 협력을 통해 노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에 나섰다.


CJ대한통운은 25일 서울시 중구 한국노인개발원 성장지원센터에서 보건복지부, 우리은행, 이마트24와 함께 '보건복지부-CJ대한통운-우리은행-이마트24 노인일자리 성장기반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 협약은 만 60세 이상 점주가 '시니어 편의점'을 창업할 수 있도록 돕는 한편 시장에서 팔릴 수 있는 노인 생산품의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물류, 유통, 금융 혜택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CJ대한통운이 핵심역량인 물류를 기반으로 물류인프라와 유통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아울러 노인이 소규모 사업장을 운영하는 '시장형 사업단'과 노인 직원이 다수인 '고령자 친화기업'이 생산한 노인 생산품을 홍보해 노인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인사이트CJ대한통운


노인생산품을 효율적으로 보관·관리할 수 있는 물류 인프라를 지원하고 시니어 편의점에 납품되는 노인생산품도 배송한다. 


중장기적으로는 서울, 부산, 인천 등 지역별 노인생산품 공동 물류거점을 마련해 체계적인 배송시스템과 유통망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다.


국내 최대의 택배 네트워크와 배송인력을 활용해 택배 고객에게 노인생산품 카탈로그를 함께 전달하는 방식으로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CJ대한통운은 작년 9월 경기도와 업무협약해 지역농가의 우수 농산품 카탈로그를 전달해 약 40% 매출 증가에 기여한 바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대한통운의 국내 최대 종합물류 인프라를 활용해 다양한 사회구성원과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정부와 기업 간의 협력을 통해 양질의 노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은 CJ그룹의 CSV(Creating Shared Value) 경영철학을 기반으로 지역사회와 노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왔다.


노인들이 친환경 카트를 사용해 인근 지역 택배를 배송하는 사업모델 '실버택배'는 현재까지 전국 160여개 거점에 1300여 개의 노인일자리를 창출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춘이 발표한 '세상을 바꾸는 혁신기업(Change the World) 50'에 국내기업으로는 처음 선정됐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도 정부, 지자체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노인 뿐 아니라 발달장애인,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사회참여 기회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 100번째 휠소터 도입…택배기사 부담 줄어들고 효율성 높아져CJ대한통운의 100번째 휠소터를 도입으로 앞으로 고객은 3시간 더 빨리 물품 받아 볼 수 있다.


장년층 일자리 창출 공로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한 CJ대한통운CJ대한통운이 장년층 일자리 창출공로에 기여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