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평창올림픽 맞아 4개 국어 지원, 영문 내비 가능하게 지도앱 개편

인사이트네이버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네이버가 평창올림픽을 맞아 외국인들도 편리하게 지도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다국어 지원과 영문 내비게이션 기능을 포함한 지도앱 개편에 나섰다.


24일 네이버는 네이버 지도앱 이용자들의 사용성 강화를 위해 시스템과 UI를 전면 개편하는 한편 평창 올림픽에 대비한 다국어 지도, 영어 내비게이션, 환승 주차장과 셔틀버스 정보, 경기장 실내지도 등 다양한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고 밝혔다.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언어의 지도와 영문 내비게이션이 지원되는 국내 지도앱은​ 네이버 지도가 유일하다.


평창 동계 올림픽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공식적으로 사용된 지도로서 조직위와 지속적 공조를 해 온 네이버 지도는 평창을 방문하는 국내외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기능과 정보를 이번 앱 업데이트에 포함했다.


외국인들도 별다른 설정 없이 지도를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의 OS 언어설정에 따른 한/영/중/일어 등 다국어 버전 지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영문 내비게이션 기능도 제공한다.


인사이트네이버


다국어 지도와 영문 내비게이션 기능은 평창올림픽 공식 앱인 'GO평창' 앱에 연동되어 있다.


또 환승주차장과 셔틀버스 정보를 제공해 경기장을 찾을 방문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네이버는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글로벌 표준을 충족하는 확장형 벡터맵으로 전면 개편했다.


평창 동계 올림픽 올림픽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에 공식적으로 사용된 지도로서 적극적인 기능 업데이트와 언어 지원이 원활하게 이루어진 것도 이러한 벡터맵의 확장성과 관련이 있다.


또한 이용자의 편의를 고려해 UI와 기능도 크게 개선했다. 길찾기, 버스, 지하철 등 복잡하게 나뉘어 있던 메뉴들을 모두 간소화하여 하나의 검색창으로 사용 시나리오를 통합했다.


이에 가까이에 있는 상점이나 편의 공간을 쉽게 확인하고 맛집이나 명소도 바로 추천받을 수 있게 됐다.


자주 이용하는 목적지를 등록할 수 있는 '빠른 길 찾기 서비스', 실제 출발 날짜와 시각을 설정해 최적 경로와 도착 시간을 안내받는 '대중교통 기능', 자신만의 관심 장소를 폴더별로 저장하고 편집할 수 있는 '즐겨찾기 기능' 등의 개인화 서비스도 강화했다.


한편 이번 지도앱 업데이트는 OS 및 버전별로 순차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며 26일부터는 PC 버전의 베타 서비스도 제공될 계획이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