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퍼니싱 부문 강화"…가구 업체 '까사미아' 인수한 신세계

인사이트까사미아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가구 업체 까사미아를 인수한 신세계그룹이 홈퍼니싱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신세계그룹은 까사미아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한다.


인수 금액은 1천 800억원 규모이며 인수 지분은 까사미아 창업주인 이현구 회장을 비롯한 특수관계인(人) 지분 92%로 알려졌다. 인수 주체는 신세계백화점이다.


1982년 설립된 까사미아는 가구와 인테리어 제품 및 침장류 등을 제조·판매하고 있다.


인사이트까사미아


지난 2016년 기준 까사미아의 매출액은 1천 219억원으로 국내 가구 업체 가운데 6위 수준이다.


신세계는 이번 인수로 가구 분야를 강화해 급성장하고 있는 홈퍼니싱 시장을 공략한다.


홈퍼니싱이란 '홈(Home)'과 '퍼니싱(Furnishing)'의 합성어로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 생활용품 등을 활용해 집안을 꾸미는 것을 의미한다.


최근 국내 대형 유통사들은 홈퍼니싱 시장에 앞다퉈 뛰어들고 있다.


인사이트신세계백화점


패션 부문 등의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1∼2인 가구 증가와 '집 꾸미기' 열풍 등으로 홈퍼니싱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그룹의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생활용품 브랜드 '자주(JAJU)'를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가구업체 까사미아를 인수하면서 홈퍼니싱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까사미아는 가구 브랜드인 까사미아를 비롯해 사무용 가구 브랜드 우피아, 홈스타일링 브랜드 씨랩 등 다양한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인사이트이케아


한편 현대백화점그룹은 지난 2012년 리바트를 인수해 홈퍼니싱 사업에 진출했으며,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인 윌리엄스 소노마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롯데는 롯데아울렛 광명점과 고양점을 이케아 매장과 나란히 열어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두 달 앞당겨 1월에 "'대규모' 리빙페어" 펼치는 신세계백화점신세계백화점이 오는 12일부터 대규모 리빙페어를 진행한다. 평창동계올림픽과 혼수·신학기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기존보다 두 달 앞당겼다.


인천공항 2터미널점 오픈한 신세계 면세점…"풍성한 이벤트도"신세계면세점은 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의 개장과 함께 신세계면세점 인천공항 2터미널점의 문을 새롭게 연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