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가능성 체험해"…인터파크 방문한 '홍콩 이커머스 스타트업' 대표단

인사이트홍콩 이커머스 스타트업 대표단 / 인터파크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홍콩의 이커머스 스타트업 대표단이 국내 대표 온라인쇼핑 기업 인터파크를 방문해 협업 가능성을 모색했다.


이번 방한은 홍콩과학기술대학과 벤처 인큐베이팅 기업 '업타운홍콩'이 주관했다.


지난해 열린 '홍콩 이커머스 챌린지 2017'에서 수상한 스타트업 대표들로 구성된 홍콩 이커머스 스타트업 대표단은 한국 방문 기간동안 인터파크, 고려대학교, 코엑스, KoVAC, 업타운서울 등을 방문했다.


4박 5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이들은 지난 23일 온라인쇼핑 기업인 인터파크를 방문해 인터파크의 마케팅 전략과 이커머스 시장의 트렌드 등에 질문을 쏟아내며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인터파크 방문은 업타운서울 김성은 대표와 이형석 컨설턴트의 인솔로 'NeoNet'사의 제프 후(JEFF HU) 공동 설립자, 'GasiLab'사의 게리 람(GARY LAM) 공동 설립자, 'Unleash'사의 제임스 람(JAMES LAM) 공동 설립자 등 홍콩 이커머스 스타트업 및 홍콩 과학기술대학 관계자, 벤처 투자자 등 15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들은 한국 최초 인터넷 쇼핑몰인 인터파크의 기업 히스토리와 AI를 접목한 챗봇 톡집사, 평창올림픽 티켓 사업 수행 등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GasiLab 게리 람 대표는 "이번 인터파크 방문은 이커머스 시장의 큰 가능성 체험하고, 향후 사업 전략 등을 고민하는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됐다"며 "인터파크의 사례처럼 스타트업으로 출발해 큰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 전하며 밝게 웃었다.


인터파크 서비스전략실 임진우 실장은 "오늘 자리가 홍콩 이커머스 스타트업이 발전하는데 있어유익한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며 "인터파크는 전세계 이커머스 산업 발전에 기여함과 더불어 글로벌 유통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해맞이 '자전거 50% 역시즌 특가전' 진행하는 인터파크인터파크가 새해를 맞아 총 6개의 유명 브랜드, 80여 종의 자전거를 한데 모아 '자전거 50% 역시즌 특가전'을 진행한다.


中 칭화대 스티븐 화이트 교수 "스타트업 생존과 발전, 세분화된 평가 필요해"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생존과 발전을 위해서는 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세분화된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