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외국인 고객 배려해 업계 최초 '외환 결제' 시스템 구축

인사이트GS25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GS25가 동계 스포츠 행사를 맞아 외국인 고객의 편의를 크게 높인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업계 최초로 외환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GS25는 원화로 환전을 하지 않은 달러, 엔화, 유로, 위안화까지 네 종류의 외환 지폐를 점포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달 말일까지 2점포에서 시범운영을 진행한다.


GS25는 시범운영하면서 보완해야 할 부분을 확인 후 다음 달 5일 전국 점포에서 외환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적용할 계획이다.(서비스 운영을 원하지 않는 점포는 제외)


GS25는 신한은행으로부터 매일 환율 정보를 수신 받아, '당일 기준 환율 + GS25 가맹 경영주 개별 환전수수료(시중은행 평균 환전수수료 적용)'를 적용한 금액으로 포스가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경영주에게 손해가 발생하지 않으면서 외환 결제가 가능하도록 했다.


예를 들어, 1달러 기준 환율이 1,100원일 때, GS25에서 1천원짜리 카페25 아메리카노를 구매한다고 가정하면, 1달러를 포스에서는 1,070원으로 인식하고, 점포에서는 1달러를 수취 후 아메리카노 금액(1천원)을 뺀 60원을 거스름돈으로 외국인 고객에게 제공하게 된다.


GS25는 외국인 관광객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동계 스포츠 국가 대항전을 앞두고 있는 만큼 외국인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외환 결제 서비스를 구축하게 됐다.


GS25는 평창, 명동, 제주도 등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외환 결제 서비스를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GS25는 외환 지폐에 익숙하지 않은 가맹 경영주와 스토어매니저(근무자)가 지폐 모양만으로 알 수 있도록 포스 화면에 이미지를 확인하고 터치하는 결제방식을 개발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외국인 관광객이 갈수록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외국인 고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들이 쌓이고 알려지다 보면 대한민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편의점이 GS25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GS25 "모바일 대표 카카오가 손잡았다"…카카오와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GS리테일이 모바일의 강자 카카오와 손잡았다.


GS25 "설맞이 선물, 올해 10만원 이하 농수축산물이 대세다"편의점 GS25는 2018년 설을 맞아 10만원 이하 농수축산물 선물세트를 다양하게 준비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