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영수증' 캠페인으로 3000그루 나무 살린 이마트

인사이트이마트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영수증 버려드릴까요?"


무심코 버리는 종이 영수증. 국내에서 1년 동안 종이 영수증을 만들기 위해 한 해 나무 33만 4,400그루가 베어진다. 물은 15억 7천만 리터가 쓰인다. 영수증을 만들고 폐기하는 과정에서는 온실가스 5만 5천 톤이 발생한다.


이 같은 막대한 자원낭비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해 이마트를 비롯해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이마트 에브리데이, 신세계푸드 등 신세계그룹 5개사 1,962개 매장은 지난해 1월부터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을 벌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


23일 신세계그룹은 지난 19일 영수증 캠페인 1주년을 맞아, 5개사에서 총 5천 만 건의 종이영수증이 절감됐다고 밝혔다. 고객 160만 명이 동참해 종이영수증 대신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모바일 영수증을 받았다. 금액으로 2억원에 상당하는 절약 효과다.


이를 영수증 1장 길이를 50㎝로 가정하고 5천만 장을 이어 붙이면 총 2만 5천㎞가 된다. 지구(1바퀴 4만㎞) 반 바퀴를 돌고도 남는 거리다. 원목으로는 3천 그루, 물은 1,400만ℓ, 자동차 200대의 연간 배출량을 절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특히 젊은 20~30대 고객층 비중이 높고 관계사 중 방문 빈도가 가장 잦은 스타벅스의 경우 총 결재건 대비 35%가량이 모바일 영수증 운동에 동참해 고무적이다.


이마트에서 영수증 발행량을 70%만 감축해도 승용차 4,400만대 분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연간 7억원의 용지 사용 비용을 감소시킬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고객들의 더 많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24일부터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 확대에 나선다. 


친환경적인 모바일 영수증 테마를 응용한 '모바일 게임'을 선보이고, 네이버 '해피빈'과 협업을 통해 종이영수증 절감분을 '나무심기' 운동에 기부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우선 모바일 게임은 23일부터 3월 4일까지 이마트앱의 이벤트 페이지 링크를 통해 접속해 즐길 수 있다. 


게임 성적에 따라 사은품도 증정한다. 게임은 영수증 종이를 낭비하는 괴물을 퇴치하거나, 떨어지는 나뭇잎을 받아먹고 스코어를 올려 나무를 무럭무럭 키우는 형식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종이영수증 대신 모바일 영수증으로 받기 설정은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등 각사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에서 할 수 있다. 이마트의 경우 이마트앱의 '포인트' 메뉴로 들어가 '종이영수증 미출력 ON'을 누르면 된다.


한편 이마트는 친환경 소비 문화 정착에 앞장서기 위해 '모바일 영수증' 캠페인 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벌여왔다.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캠페인이 대표적이다. 이마트가 최초로 시작해 지금은 대한민국 대표 친환경 쇼핑 문화로 정착됐다.


지난 2009년 이마트가 시작한 비닐쇼핑백 없는 점포 캠페인 효과로 연간 비닐 쇼핑백 약 1억 5천만장을 줄였고, 이에 따라 연간 약 75억원의 사회적 비용이 절감됐다.


또 최근엔 이를 더욱 발전시켜 비닐쇼핑백 대신 사용하던 종이쇼핑백마저 없애고 부직포 재질의 대여용 장바구니(보증금 500원, 3천원)를 운용하고 있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