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CJ오쇼핑·E&M 합병…"'3세 경영' 초석 다지나"

인사이트이선호 CJ 제일제당 과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CJ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3세 경영'의 초석을 다지고 있다.


19일 CJ그룹은 오는 8월 CJ오쇼핑과 E&M을 흡수합병한다고 밝혔다.


홈쇼핑·케이블TV 사업을 하는 오쇼핑, tvN·엠넷·OCN 등 미디어 콘텐츠 사업을 진행하는 E&M 두 회사를 합병해 미디어와 커머스 사업의 시너지를 내겠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그간 CJ그룹 지분 참여율이 낮았던 그룹 3세의 지배력 역시 강화될 전망이다.


인사이트이경후 Cj 미국지역본부 상무대우 / 사진 제공 = CJ그룹


합병을 통해 이재현 CJ 회장의 자녀 이경후 CJ 미국지역본부 상무대우와 이선호 CJ 제일제당 과장은 자산 7조원 규모의 '공룡 콘텐츠 회사'의 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두 남매는 현재 E&M 주식은 다수 보유하고 있지만 오쇼핑 주식은 보유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합병 이후에는 합병비율에 따라 동생 이선호 과장은 10만 8643주(0.5%), 누나 이경후 상무는 4만 2천주의 '뉴 CJ오쇼핑'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앞서 CJ가 두 회사의 최근 1개월·1주일·최근일 종가를 합쳐 산술평균으로 합병비율을 계산할 당시 합병기일 기점으로 E&M의 가치가 더 상승하게 되면서 남매의 지분 가치가 기존보다 더 높아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남매는 합병이 진행됨에 따라 오쇼핑의 자회사인 CJ헬로까지 지배하게 된다. 


한편 CJ는 올 초 제일제당과 KX홀딩스가 보유한 CJ대한통운 지분을 통합하는 등 지배구조 단순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행보가 경영권 승계를 염두에 둔 것이라 분석했다. 


CJ제일제당,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사업 강화…"美 5천만불 투자"CJ제일제당이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사업 강화에 나선다.


"국내 최초 융복합 미디어 커머스기업 탄생"…CJ오쇼핑·CJ E&M 합병국내 홈쇼핑 업계 1위인 CJ 오쇼핑과 tvN·엠넷·OCN 등의 방송 채널을 보유한 종합 콘텐츠 기업 CJ E&M이 합병한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