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필요한 기능만 쏙쏙 골라 넣는 'NH농협 콕카드' 출시

인사이트왼쪽부터 이대훈 NH농협은행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김용환 NH금융지주회장, 소성모 상호금융대표 / NH농협은행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NH농협카드가 농업인을 위한 맞춤 카드를 출시했다.


18일 NH농협카드는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필요한 기능과 혜택을 하나로 통합한 'NH농협 콕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그간 신용·체크카드와 면세유구매카드, 농업경영체 인증카드 등 여러 카드에 분산돼 있던 농업 관련 기능을 한 카드에 모아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해당 카드는 고객의 주거유형별로 농촌형(A), 도시형(B), 일반형(C) 상품으로 구성되며 각각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농촌형은 농업인이 일상생활에서 주로 이용하는 업종인 농기계수리점·정육점·주유소·충전소·의료·약국·슈퍼 등에서 월 최대 5만원가지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와 같은 할인 혜택을 도시형은 도시민이 주로 이용하는 업종인 백화점·대형마트·전자상거래·대중교통·커피전문점 등에서 받을 수 있다.


특히 농촌형과 도시형 모두 농협판매장 10% 할인, 6차산업 인증상품 및 청년 여성 농업인 CEO 상품 농협 몰 구입시 10%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도미노피자 홈페이지 주문 30% 현장할인, CGV 영화 천원 현장할인, 국립공원 등 지자체시설 이용 시 무료 혹은 할인 적용되는 그린 플랫폼 서비스 혜택도 받게 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일반형은 가맹점 업종에 관계없이 거래 건당 0.5%~최대 1%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농축협 맞춤형 카드인 'NH농협 콕카드'가 특화 서비스 혜택과 도·농연계를 통해 농가소득 5천만원 달성에 도움이 되는 대표적인 농심 카드상품이 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NH농협카드는 출시를 기념해 고령 농업인이 특히 취약한 보이스피싱이나 파밍 등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최대 천만원까지 보상해 주는 보험을 무료로 가입해주는 행사도 열고 있다.


김병원 농협 회장 "국민여러분, 올해 꽃길만 걸으세요"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이 새해 첫 출근을 하는 직원들에게 책상용 꽃 화분을 나눠줬다.


NH농협은행, '올원뱅크' 가입자 '150만명' 넘었다NH농협은행 모바일플랫폼 '올원뱅크'가 가입자 150만 명을 돌파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