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지,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 위해 VOD시장 진출

인사이트카카오페이지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카카오페이지가 영화 서비스를 공식 론칭하며 VOD 시장에 진출한다.


17일 오후 카카오페이지는 기존 서비스 중이던 웹툰, 웹소설 뿐만 아니라 영화 서비스까지 대대적인 업데이트를 실시하며 사업 영역을 넓히고 IP(지적재산권)를 종합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로 <강철비> 등 극장 동시작부터 <오리엔트 특급살인>,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등 최신 화제작까지 국내외 인기 영화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영화를 시작으로 지상파, 종편, 케이블을 포함한 국내 드라마와 예능, 해외 드라마와 애니메이션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서비스를 시작으로 VOD 사업이 본격화되면 이용자는 카카오페이지의 대표 IP를 소설, 웹툰,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형태로 경험할 수 있다.


한 공간에서 모든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각 콘텐츠 간의 유기적인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예를 들어 소설 원작 웹툰이자 드라마 제작 예정인 <김비서가 왜그럴까>. <드림사이드> 등 카카오페이지의 스타 IP를 원하는 종류의 콘텐츠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페이지는 '일단10분 플레이'와 'P&P(Pause and Play, 포즈앤플레이)'라는 새로운 감상 방식도 도입한다.


'일단10분 플레이'는 10분까지 미리 보기를 제공해 이용자가 충분히 영상을 감상하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P&P'는 전체 영상을 구간별로 선택해 볼 수 있게 만든 방식이다. 이로써 영화 한 편을 한 번에 다 감상할 시간이 부족하거나 구매 의사가 충분치 않은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소비 방식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특정 영화에 한해 할인이 적용되는 전용 캐시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지는 영화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2013년 오픈 이래 최대 규모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일단 10분 플레이' 작품에 한해 10분 미리 보기를 감상하면 영화 명대사들로 꾸며진 '거대토끼:영화 원정대' 한정판 이모티콘을 선착순으로 지급하고 다음 날 추가 캐시를 지급한다.


또 1월 중 '일단 10분 플레이' 작품 구매 시 최대 1만원까지 사용 금액을 다시 돌려주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진수 카카오 콘텐츠 부문 부사장(포도트리 대표 겸)은 "카카오페이지는 글, 그림, 그리고 영상까지 콘텐츠 간의 유기적결합을 통해 스토리 종합 플랫폼으로 진화했다"며 "'10분 플레이', 'P&P' 등 카카오페이지의 운영 노하우가 담긴 새로운 시도로 성공 스토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포부를 전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