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공개되는 삼성 갤럭시S9에 'DSLR급' 카메라 적용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S9 예상 이미지 / Twitter '@VenyaGeskin1'


[인사이트] 권순걸 기자 =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18'에서 공개될 삼성 '갤럭시S9'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미국 IT 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다음 달 공개할 예정인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9'에 DSLR급 카메라가 적용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갤럭시S9 제품 상자가 유출됐고 여기에는 카메라 조리개 밝기가 'F1.5/F2.4'로 명기돼 있다.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S9 제품 상자 추정 이미지 / Twitter '@VenyaGeskin1'


이는 조리갯값 변경이 가능한 것으로 추측할 수 있어 DSLR처럼 수동 조작이 가능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조리갯값을 조절하면 전문가처럼 상황에 맞는 사진을 연출할 수 있다.


이전까지 삼성전자가 채택해온 스마트폰 조래갯값은 F1.7이었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S8 시리즈와 갤럭시노트8 시리즈가 여기에 해당한다.


지금까지 스마트폰에 사용된 카메라 중 조리갯값이 가장 낮았던 제품은 LG전자의 V30이었다.


인사이트LG전자


V30의 후면 듀얼카메라 표준렌즈는 F1.6이었고 이는 지금까지 공개된 스마트폰 카메라 중 최고 수준이었다.


하지만 외신 보도처럼 삼성전자가 갤럭시S9에 더 낮은 조리갯값을 적용할 경우 이 기록은 경신된다.


이미 삼성전자는 지난달 중국에서 F1.5/F2.4 가변조리개 카메라 모듈이 적용된 폴더형 스마트폰 'W2018'을 공개한 바 있다.


이밖에도 갤럭시S9에는 삼성전자가 최근 개발한 3단 적층 이미지센서를 장착해 초당 1프레임 이상의 초고속 촬영을 지원하고 슈퍼 슬로모션을 구현할 수 있는 카메라가 사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인사이트삼성전자 갤럭시S9 예상 이미지 / Twitter '@VenyaGeskin1'


한편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를 앞두고 삼성전자 IM부문 고동진 사장은 "(2월에 열리는) MWC에서 갤럭시S9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계속되는 '갤럭시S9'의 스펙 예측에 전자업계 관계자와 소비자들의 눈은 벌써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향해 있다. 


인사이트고동진 사장 / 삼성전자


삼성전자 "다음달, 더 크고 '역대급' 사양의 갤럭시S9 공개"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이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서 갤럭시S9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 "내년 중 제대로 된 접는 스마트폰 출시하겠다"모바일 사업을 총괄하는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접는 스마트폰'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권순걸 기자 soong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