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약품, 지질혈증과 관상동맥 질환 동시 치료하는 신개념 복합제 개발한다"

인사이트동화약품


[인사이트] 백다니엘 기자 = 동화약품이 지질혈증과 관상동맥 질환을 동시에 치료하는 복합제 개발에 나선다.


지난 1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동화약품이 제출한 DW6009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서를 승인했다.


동화약품이 제출한 계획서는 클로피도그렐 및 로수바스타틴의 병용투여와 DW6009 단독 투여 시의 약동학적 특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1상 시험에 관한 것이다.


클로피도그렐은 스텐트 시술 등을 받은 환자에게서 죽상 동맥경화 증상 개선 및 혈전색전증 위험 감소 등의 효과를 내는 약물이다.


로수바스타틴은 대표적인 이상지질혈증 치료제로 체내 LDL-콜레스테롤을 낮춰 심혈관 질환 등을 치료하고 예방하는 데 쓰이는 약물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클로피도그렐의 복합제로는 지금까지 아스피린이 유일했다.


해당의 복합제의 효능은 급성관상동맥 증후군이 있는 환자에게서 죽상동맥경화성 증상(심혈관계 이상으로 인한 사망, 심근경색, 뇌졸중 또는 불응성 허혈)의 개선에 그쳤다.


반면 이번에 개발 중인 DW6009는 죽상 동맥경화 증상 개선과 함께 고중성 지방을 낮추는 로수바스타틴을 추가해 심혈관 질환의 위험성 감소 효과를 노린다.


특히 로수바스타틴은 타 약물 병용 시 다른 스타틴 계역 약물보다 약물 간 상호작용이 나타날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타틴 계열 약물과 클로피도그렐 약물을 병용할 시 간에서 대사 되면서 클로피도그렐 효과가 감소하고 관상동맥 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인다.


한편 동화약품 관계자는 "클로피도그렐과 로수바스타틴 복합제는 최초로 시도되는 조합이다"라며 "둘 다 심혈관 건강에 관계되는 성분이고 동맥경화라는 교집합이 있는 만큼 복합제 개발 성공시 잠재적인 수요가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독립운동 자금' 지원하면서도 고성장해 '120주년' 맞은 동화약품숱한 친일 기업 속에서 '독립운동 자금'을 대며 성장한 '동화약품'이 120주년을 맞았다.


일제강점기 조국의 '생명수'였던 '까스활명수'격동의 시대였던 일제강점기 당시 소화제 '까스활명수'가 조국의 '생명수'였다는 사실이 화제가 되고 있다.


백다니엘 기자 danie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