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초에 영화 61편 다운받을 수 있는 D램 '아쿠아볼트' 본격 양산

인사이트삼성전자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전송량을 자랑하는 '아쿠아볼트'(2세대 8GB HBM2 D램) 양산을 시작했다.


11일 삼성전자는 차세대 시스템에 최적화된 아쿠아볼트를 본격적으로 양산한다고 밝혔다.


아쿠아볼트는 1.2V(볼트)기반의 2.4Gbps(초당비트)의 D램으로 풀HD 영화(5GB) 61편 분량인 307GB의 데이터를 1초 처리, 기존 고성능 그래픽 D램(8Gb GDDR5, 8Gbps)의 초당 데이터 전송량 32GB보다 9.6배 빠르다.


특히 한 시스템에 패키지 4개를 탑재하면 초당 최대 1.2TB(테라바이트)까지 처리가 가능하다.


아쿠아볼트는 하나의 버퍼 칩 위에 8Gb 칩 8단을 겹겹이 쌓아 각 TSV 핀들의 신호 전송 속도 편차를 최소화시켜 업계 최초로 2.4Gbps의 동작 속도를 달성했다.


또한 패키지 아랫부분에 얇은 보호막을 추가해 외부 충격에 견디게 하면서 양산 과정에 효율성을 높였다.


한재수 삼성전자 부사장(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은 해당 브랜드의 명칭에 대해 "인간 생존에 필수 불가결한 물을 뜻하는 영어 단어 '아쿠아'와 번개처럼 빠르다는 뜻을 가진 '볼트'를 합쳐 지었다"는 의미를 전했다.


이어 "수퍼컴퓨터와 인공지능시스템의 그래픽카드 등에 쓰이는 프리미엄 디램 시장을 견인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삼성전자는 아쿠아볼트 공급에 이어 앞으로 슈퍼컴퓨터 제작업체, AI 전용 솔루션 개발업체, 그래픽업체 등과 차세대 시스템 관련 기술 협력을 더 강화해 HBM2 D램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 '5G' 서비스 출시하는 버라이즌과 통신장비 공급계약삼성전자가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인 버라이즌과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