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스타트업 '이지식스코리아', 카카오모빌리티 투자받는다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을 위한 리무진 비즈니스에 투자한다.


10일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빌리티 스타트업 '이지식스코리아'에 7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지식스코리아는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출신 우경식 대표 등 대학 동아리 출신 멤버들이 창업한 회사다.


2013년부터 중국 심천과 홍콩에서 현지 렌터카 업체와 제휴를 맺고 리무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지식스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아시아 지역 외국인을 위해 리무진 예약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이지식스코리아


별도의 앱 출시가 아닌 B2B2C 방식으로 여행 서비스와 렌터카 업체를 연결해 주는 방식이다.


중국·동남아 지역 이용자가 한국을 방문해 자신이 사용하던 모바일 여행 서비스로 리무진 서비스를 예약하면, 한국 렌터카 업체에서 차량과 기사를 제공하는 형태다.


이지식스코리아는 평창올림픽에 맞춰 첫 서비스를 선보인다.


외국인들이 이용할 'GO평창' 앱을 통해 리무진과 택시 예약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후 자체적으로 중국·동남아 모바일 여행 서비스와 국내 렌터카 업체들과 제휴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인사이트카카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지식스코리아는 오랜 팀워크와 모빌리티 분야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뛰어난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 대리운전, 주차 등 현재 운영중인 서비스 뿐 아니라 다양한 이동 영역에서의 혁신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우경식 이지식스코리아 대표는 "양사가 장기적 관점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에서의 성공을 발판으로 향후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가 목표"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폭스바겐, 재팬택시 등 글로벌 기업을 비롯한 스마트모빌리티 포럼을 통해 차량 공유와 카풀, 수요응답형 버스 등 다양한 모빌리티 영역의 기업들과 협력을 모색중이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달 케이큐브벤처스와 함께 자율주행 스타트업 '마스오토'에 4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카카오택시 부르면 재규어가 달려갑니다"…시승이벤트재규어 코리아는 카카오택시와 함께 대표모델 차량을 경험해볼 수 있는 시승 이벤트를 한다고 23일 밝혔다.


'카카오T'로 술자리 잦은 연말연시, 대리운전 할인받는 방법모바일 교통앱 '카카오T'가 연말을 맞아 대리운전을 할인받을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