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주주 이희철 전 경남제약 대표, 보유 지분 전량 매도했다"

인사이트경남제약


[인사이트] 백다니엘 기자 = 경남제약의 최대주주인 이희철 전 대표가 보유 지분 전량을 매도했다.


11일 경남제약은 최대주주인 이희철 전 대표가 보유 지분 전량을 매도했다고 밝혔다.


이희철 전 대표는 보유 중이던 경남제약 주식 234만 4146주(20.84%)를 이지앤홀딩스 외 1인에 장외매도했다.


한편 지난 10일 경남제약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이희철 전 대표이사 외 2인에 대해 30억 3694만 7125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인사이트경남제약


경남제약 측은 "피고인들이 경남제약 자회사인 화성바이오팜의 등기이사로 재직 중에 2009년부터 2011년까지 화성바이오팜 주주총회에서 승인받은 임원의 보수 한도를 초과하여 지급받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해당 금액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경남제약은 지난해 9월부터 이희철 전 경남제약 회장과 현 경남제약 측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돼 양측 간의 신경전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2의 한미약품' 나올까?"···세계 최대 제약·바이오 콘퍼런스 개최국내 제약업계 약 30여 곳의 업체가 'JP 모간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기업'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차기 이사장 '유력'유한양행 이정희 사장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에 추대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백다니엘 기자 danie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