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GS리테일과 '편의점 챗봇' 만든다

인사이트카카오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카카오와 GS리테일이 편의점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한 카카오톡 '챗봇'을 만든다.


11일 카카오와 GS리테일은 역삼동에 위치한 GS리테일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GS25 편의점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카카오톡 챗봇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카카오는 연내 오픈 예정인 카카오I(아이) 개발 플랫폼 '카카오I 오픈빌더'를 GS리테일에 제공한다.


GS25가 모바일 앱으로 서비스 중인 '나만의냉장고'의 핵심 기능을 카카오톡 챗봇으로 공동 개발한다.


인사이트카카오


'나만의냉장고'는 '1+1', '2+1' 행사에서 제공되는 증정품을 보관했다가 유효기간 중 전국 GS25 어디에서나 찾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기반으로 구현되는 '나만의냉장고' 챗봇에는 카카오의 자연어처리기술인 대화엔진이 탑재된다.


이용자는 별도의 앱을 다운로드받지 않아도 상품 탐색부터 예약, 보관, 결제까지 카카오톡 채팅창 안에서 한 번에 실행할 수 있다.


카카오 측은 "GS리테일과의 협력으로 카카오톡 챗봇을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체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업체들과 협력을 통해 카카오톡 챗봇을 활성화 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