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공개된다"…더 크고 빨라진 삼성 갤럭시S9 예상 스펙

인사이트SlashGear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삼성전자가 다음 달 열릴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갤럭시 S9를 공개한다고 밝힌 가운데, 갤럭시 S9의 성능에 대한 예측이 오가고 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 사장은 갤럭시 S9의 출시일을 밝혔다.


고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어 오는 2월 열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이동통신 전시회 MWC에서 갤럭시 S9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월 중순 MWC에서 갤럭시S9를 처음 공개한 뒤 오는 3월께 갤럭시 S9를 정식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GizBot


이에 따라 갤럭시 S9가 얼마나 좋은 사양을 탑재했는지에 대한 다양한 예측이 오가고 있다.


먼저 갤럭시S9는 화면 크기 5.8인치, 갤럭시S9 플러스는 6.2인치의 외관을 자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품 크기는 전작인 갤럭시S8과 큰 차이 없지만 디스플레이를 둘러싼 베젤이 기존 제품보다 줄어 화면의 비중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한 IT 전문 매체 폰아레나에 따르면 갤럭시S9 시리즈에 보라색 계열의 제품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전작인 S8의 경우  미드나이트 블랙, 오키드 그레이, 아크틱 실버, 코랄 블루, 로즈 핑크, 버건디 레드 등 총 6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인사이트고동진 사장 / 삼성전자


또 스마트폰의 성능을 좌우하는 중앙 장치인 AP로는 '엑시노스 9810'과 퀄컴의 '스냅드래곤 845'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을 탑재할 경우 전력 효율이 향상돼 같은 배터리 용량으로도 더욱 오래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다.


내장형 메모리는 노트북 PC 용량에 맞먹는 512GB가 탑재될 가능성이 유력하다.


기존 256GB 메모리 제품과 같으면서 저장 용량은 두 배나 크게 만들었다.


인사이트tomsguide


충전과 데이터 전송을 위한 단자는 갤럭시S8 시리즈와 같은 USB-C 타입이 사용될 것으로 전망됐다.


또 섬세한 아웃포커싱이 가능한 듀얼 카메라를 후면에 탑재하고 전면 카메라를 통한 얼굴인식 기능이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러한 고사양 스펙은 플러스 모델에만 탑재될 것이라는 예측도 오가고 있다.


해외 IT 전문 매체인 벤처비트 등에 따르면 듀얼 카메라, 6기가 램, 512GB 메모리는 플러스 모델에 한정될 수 있다고 예상돼 많은 이가 실제 스펙에 대한 궁금증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다음달, 더 크고 '역대급' 사양의 갤럭시S9 공개"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이 오는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에서 갤럭시S9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헤드폰잭 유지"…내년에 나올 퍼플 갤럭시S9 예상 스펙지금까지 나온적 없었던 매혹적인 보라색 갤럭시S9의 예상 스펙이 전해졌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