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사업 강화…"美 5천만불 투자"

인사이트CJ제일제당


[인사이트] 김수완 기사 = 10일 CJ제일제당은 미국 아이오와 공장에 총 5000만불을 투자해 사료용 아미노산 '쓰레오닌'의 신규 생산라인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올해 2분기 착공에 들어가 내년 중반부터 2만톤 규모의 쓰레오닌을 본격 생산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2014년 미국 아이오와주에 10만톤 규모의 라이신 공장을 건설한 바 있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전 세계 쓰레오닌 시장은 1조원 규모로, 북미시장은 이중 2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유럽(3천억원)과 중국(2천억원)에 이어 세계 3대 쓰레오닌 시장으로 꼽히지만 CJ제일제당에겐 아직까지 미개척지였다.


아지노모토(일본)와 ADM(미국), 푸펑(중국) 3사가 미국 쓰레오닌 시장 점유율의 8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생산라인 구축으로 미국 내수시장을 집중 공략해 시장 지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CJ제일제당


이를 통해 2021년에는 시장점유율 20% 수준까지 끌어올려 아지노모토와 CJ제일제당 2강 체제로 시장을 재편한다는 방침이다.


하봉수 CJ제일제당 바이오사업본부장은 "글로벌 사료용 아미노산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쓰레오닌 사업 강화에 나서게 됐다"며 "공격적인 영업, 마케팅 활동을 통해 미국 내수시장을 공략해 단기간에 시장지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쓰레오닌은 동물 사료에 들어가는 필수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가축의 경우 곡물 사료만으로 필수 아미노산을 충분히 공급받기 어려워 사료용 아미노산을 첨가해 체내에 필수 아미노산 균형을 맞추도록 하고 있다.


키움증권 "CJ제일제당, 음식료 업종내 실적 개선폭 돋보일 것"키움증권이 CJ제일제당에 대해 음식료 업종 내 실적 개선 폭이 돋보일 것이라 전망했다.


장년층 일자리 창출 공로로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수상한 CJ대한통운CJ대한통운이 장년층 일자리 창출공로에 기여해 고용노동부로부터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김수완 기자 suewa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