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2천억 규모 해외공사 수주 따냈다

인사이트대우건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건설 전문업체 대우건설이 아세안 시장 다목적 공사 수주에서 유리한 입지를 선점하게 됐다.


지난 9일 대우건설은 지난 5일 필리핀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2단계)의 LOA(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이 단독 수주한 이번 공사 금액은 1억 9,300만 달러(약 2,061억원)로 공사 기간은 착공일로부터 46개월이다.


2천억이 넘는 대규모 해외수주를 따낸 것은 마수걸이로는 이례적인 일이다.


이번 공사는 필리핀 관개청이 발주한 할루어강 다목적 공사는 필리핀 곡창지대인 일로일로 주에 3개의 댐, 도수로 및 관개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수출입은행은 이번 사업 지원을 위해 2억 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차관계약을 필리핀 정부와 체결했다. 이 금액은 EDCF 지원액 중 단일 사업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이번 사업 수주는 대우건설의 필리핀 현지 공사 경험과 국내외 댐 및 관개시설 그리고 상하수도 실적을 인정받은 결실로 평가된다.


대우건설은 필리핀에서 1996년 건축 공사를 시작으로 1997년 사코비아-밤반강 치수공사, 2000년 마닐라 홍수통제 공사, 2006년 아그노강 홍수조절 시설공사 등 8개 공사를 완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으로 철저한 리스크 검증을 거쳐 수주한 사업으로 향후 필리핀 및 아세안 지역에서 발주되는 유사공사 수주에 유리한 입지를 선점한 것"이라고 전했다. 


미래에셋대우, 美 라스베가스 랜드마크 코스모폴리탄 호텔 '9500만 달러' 투자미래에셋대우가 미국 라스베가스의 랜드마크 코스모폴리탄 호텔에 9천 5백만 달러를 투자했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