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오늘(8일)부터 6개 은행 가상화폐 계좌 특별검사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금융당국이 국내 6개 은행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에 대해 특별검사를 실시한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정보분석원(FIU)과 함께 이날부터 11일까지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농협은행,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 6개 은행의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들에 대한 특별검사를 실시한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골자로 하는 고강도 규제안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새해부터 가상계좌 신규 발급 정지 등 신규 거래가 중지됐지만 기존 거래자들의 투자만으로 가상화폐 시장은 활황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금융당국은 가상화폐가 금융이 아니라는 이유로 시장 규제를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지난 7일 금융당국이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들에 대해 특별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힘에 따라 은행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금감원과 FIU는 이번 특별검사에서 은행들이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이행했는지 등 가상계좌 운영 전반을 점검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특히 은행들이 '고위험 거래'로 규정된 가상화폐 거래에 부여한 40개 체크리스트 의무를 어겼는지를 점검할 예정이다.


만약 위반 사항이 있다면 법령에 따라 과태료 등 금전 제재와 임직원 해임 등 신분 제재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FIU 관계자는 "나흘간의 검사로 가상계좌와 관련된 모든 내용을 점검할 계획"이라며 "거래소 내부 거래 등 다른 의혹은 검·경이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FIU와 금감원의 점검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1인당 가상화폐 거래 한도를 설정할 수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가상화폐 가상계좌 1위는 농협은행···잔액 7800억원 이상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계좌로 가장 많이 쓰는 은행이 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