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프라이스킹, 올해 노후 매장 20여개 리뉴얼 박차

인사이트전자랜드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전자랜드 오프라인 매장이 전국 규모의 리뉴얼을 앞두고 있다.


8일 전자랜드프라이스킹(대표 홍봉철)은 올해 전국 매장 중 20여개 매장을 리뉴얼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뉴얼 매장을 통해 앞으로 고객들은 편의성과 만족감이 극대화된 쇼핑경험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전자랜드의 현재 매장수가 120여개인 것을 감안하면, 이번 리뉴얼은 전체 6분의 1에 달하는 대규모다.


리뉴얼하는 매장은 올드한 이미지에서 벗어나 오프라인 매장의 강점을 살린 체험중심 매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전자랜드는 오는 18일 대구 수성점, 울산 삼산점 2개 매장을 리뉴얼해 오픈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도 공백상권 신규매장 출점과 규모 확대를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전국매장에 이사, 혼수, 특판 등 전문 상담코너를 구성하고, 늘어난 매장과 판매전략에 따라 신입 및 경력사원의 인력도 충원할 예정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전자랜드프라이스킹은 국내 최초의 가전양판점으로 가전유통의 역사를 쓰고 있지만, 그 시간만큼 오래된 매장이 많은 것도 사실이다"라며 "더 산뜻한 모습으로 고객들을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자랜드는 작년에도 용산본점을 포함한 4개의 대형매장을 리뉴얼 한 바 있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