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은행 '20억 부실대출' 검사에 본격 착수했다

인사이트부실대출 의혹으로 검사를 받게 되는 하나은행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금융당국이 하나금융 노조가 조사를 요청한 아이카이스트(i-KAIST) 부실 대출과 관련해 검사에 돌입해 귀추가 주목된다.


6일 금융감독원과 은행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채용비리 관련 2차 조사에 나서면서 아이카이스트 부실건도 동시에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검사 착수는 하나금융지주 적폐청산 공동투쟁본부(공투본)의 조사 요청에 따른 조치다.


인사이트금감원이 검사의 '칼날'을 빼들었다 / 연합뉴스


하나금융 노조는 지난달 18일 △하나은행 아이카이스트 부실대출 △하나금융과 사외이사·김정태 회장 아들이 운영하는 회사와의 부당 거래 △김정태 회장 매개로 한 하나은행의 중국 특혜 투자 등 의혹에 대해 금감원이 조사해 줄 것을 요청했다.


노조에 따르면 아이카이스트는 '국정농단 장본인' 최순실 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의 동생이 부사장으로 재직했던 회사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창조경제 모델 1호'로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국정농단의 장본인 최순실 / 연합뉴스


노조 측은 "하나은행이 아이카이스트에 대출해 준 금액이 20억2000만 원"이라며 "아이카이스트는 올해 1월 부실화되면서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해 하나은행이 약 8억 5000만 원의 손실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지난해 12월 취임 100일을 맞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하나금융 노조 측이 요청서를 제출한 데 대해 "살펴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인사이트최흥식 금감원장 / 연합뉴스


아이카이스트는 2011년 설립된 스마트 러닝 분야 벤처기업으로 박근혜 정부 당시 '창조경제 아이콘'으로 주목받았다.


하나은행은 2015년 7월14일부터 약 4개월 동안 아이카이스트에 네 차례에 걸쳐 약 20억원을 대출했다.


하나은행 신입직원, 회삿돈 '13억' 횡령하다 적발KEB하나은행 신입 직원이 회삿돈 13억원을 횡령했다가 자체 감사에 덜미를 붙잡혔다.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