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일양약품 대표 "제약산업에 맞춰 생존전략 수립해야"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일양약품


[인사이트] 강동극 기자 = 김동연 일양약품 대표가 변화를 맞이한 제약산업에 발맞춰 영업 특수성을 파악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지난 4일 김 대표는 FY48기 영업부문 집합 교육에서 "영업의 특수성을 잘 파악해 생존 전략을 수립하고 시장에서 성과를 보이자"고 당부했다.


이날 김 대표는 "영업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한 영업부와 관련 부서의 노고를 치하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그러면서도 "다른 산업에 비해 변화의 폭이 크지 않았던 제약산업이 이제는 예측하기 힘든 급격한 변화를 맞이했다"며 "변화를 긍정적으로 맞이할 수 있는 마음의 자세와 훈련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는 "영업의 특수성과 전문성을 잘 파악하고 키워나가 생존을 위한 전략을 잘 수립해 국내·외에서 일양약품 완제 신약과 제품이 굳건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주문했다.


이어 "편법이 통하지 않는 정도의 세상에서 결국 브랜드 파워가 성패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며 "제품 브랜드 가치 향상에 더욱 매진해 가자"고 격려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또 혁고정신의 자세를 말하며 "모두가 각자의 혁신을 이루고, 더 나아가 조직의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의미 있는 2018년 한 해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양약품은 2018년 영업·마케팅 부문에서의 전략을 '정도 영업'을 통한 목표 달성으로 설정했다.


대웅제약, "2018년, 매출 1조원 달성 위해 달리자" 열정 넘치는 신년사글로벌 제약회사 대웅제약이 2018년 매출 1조원 목표 달성을 위한 전진을 예고했다.


강동극 기자 donggeuk@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