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30억 대북송금했다고?"···우리은행, 허위사실 유포자 형사 고소

인사이트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우리은행이 악플러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4일 우리은행은 인터넷상 허위사실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되는 허위 글은 지난 2일 '[단독]우리은행 30억 원 대북송금 정황 드러나'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게시물 삭제 신청에도 불구하고 반복적으로 (글 유포가) 이루어지고 있어 이에 따른 유언비어 확산으로 기업평판과 기업가치 훼손이 우려됨에 따라 불가피하게 형사고소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경찰 수사를 통해 밝혀진 유포자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책임을 지게 할 예정이다.


향후에도 유언비어 등으로 기업가치를 훼손시키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