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가상계좌 1위는 농협은행···잔액 7800억원 이상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배다현 기자 =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계좌로 가장 많이 쓰는 은행은 농협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책은행인 기업은행이 2위를 기록했다.


5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실에 제출한 '가상통화 취급업자 관련 은행 계좌 수 및 예치금액'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2일 기준으로 농협은행의 잔고가 은행 중 가장 많았다.


농협의 가상계좌 발급 계좌는 단 2개였지만 계좌 잔액이 7천865억원에 달해 국내은행 중 단연 최고였다.


가상계좌는 대량의 집금·이체가 필요한 기업이나 대학 등이 은행으로부터 부여받아 개별고객의 거래를 식별하는 데 활용하는 법인계좌의 자(子) 계좌다. 


1개의 법인계좌 아래에 거미줄같이 많은 가상계좌가 있다


농협은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 코인원의 주거래은행이라 가상계좌 발급 건수는 적어도 계좌 잔고는 월등히 많았다. 


암호화폐 가상계좌 잔액 기준 2위는 기업은행으로 계좌 수는 30개, 잔액은 4,920억 원이었다. 


기업은행은 후발주자이면서도 업계 주목을 받는 업비트의 주거래은행이다. 또 다른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은 암호화폐 가상계좌 잔액이 455억원이다. 


지난달 12일 기준 전체 은행의 암호화폐 가상계좌 잔고는 2조670억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322억원)에 비해 64배 늘어난 규모다. 


은행들은 지난해 말 정부 대책에 따라 가상계좌 신규 발급과 기존 가상계좌의 신규 회원 추가를 차단했으며, 기존 거래자는 실명 전환할 계획이다.


배다현 기자 dah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