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원태 사장, 소통 위해 조종사 노조위원장과 직접 상견례

인사이트왼쪽 대한항공 조원태 사장 / 오른쪽 인천공항 제2 터미널 사진출처 대한항공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올해 처음으로 조종사노조 관계자를 만나는 등 내부 소통 활성화를 위한 새해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대한항공은 조원태 사장이 4일 오후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김성기 조종사노조 신임위원장 및 노조 간부들과 상견례를 가졌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27일 최대영 일반노조 신임위원장과의 상견례 이후 새로운 노조 집행부와의 두 번째 만남이다.


조 사장은 이번 노조와의 만남뿐 아니라 올해 초 조양호 회장이 신년사에서 강조했던 ‘현장경영’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새해 첫 날인 1월1일에는 김포공항과 인천공항에 위치한 정비 격납고, 종합통제센터, 램프지역 및 화물 현장, 승무원 브리핑실 등을 잇달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으며, 2일에는 부산에 위치한 테크센터 시무식에 참석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현장을 점검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대한항공, 2018년 새해 첫 고객맞이 행사 개최대한항공이 인천국제공항에서 '2018년 새해 첫 고객맞이'행사를 진행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