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가 최대 3배"…'첫 거래 세배 드림 적금' 출시한 신한은행

인사이트통장 / 연합뉴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신한은행이 첫 거래 가입시 최대 3배의 이자를 제공하는 적금 상품을 출시했다.


지난 3일 신한은행은 첫 거래 상품 가입시 기본이자율의 최대 3배의 이자를 제공하는 '신한첫거래 세배 드림(Dream) 적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해 저축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 세배 드림 적금으로 1천만원 만들기 플랜을 시작할 수 있다.


납입액과 기간이 고정된 상품으로 매월 26만 7천원을 36개월 동안 납입하면 최대금리 적용시 세후로 1천만원 목돈 수령이 가능하다.


세배 드림 적금의 최고 이자율은 3.5%로 예금, 적금, 주택청약종합저축, 신한카드 중 한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기본이자율 1.1%의 두 배(2.2%), 두 가지를 첫거래 가입시 세배(3.3%)가 적용된다.


3월 말까지 적금 가입고객 모두에게 특별 우대 이자율 0.2%포인트를 제공한다.


출시 기념 이벤트도 진행된다. 3월말까지 세배 드림 적금 가입 후 '적금 3회 이상 납입', '이벤트 기간 중 청약저축을 가입하고 30만원 이상 입금', '신한 FAN클럽 최초 가입'을 달성한 고객에게는 달성 항목마다 마이신한포인트 3천원을 지급한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