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휴대폰 분실·도난 시 최대 140만원 보장한다

인사이트KT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KT가 휴대폰을 분실하거나 도난당했을 때 최대 140만원까지 보장하는 단말보험상품을 출시했다.


지난 1일 KT는 휴대폰 분실·도난·파손 등 사고에 최대 140만원까지 보장하는 KT폰 안심케어3을 오늘 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폰 안심케어는 휴대폰 분실이나 파손 등 사고 발생 시 기기변경 비용이나 파손 수리비 일부를 보상해 주는 서비스다.


오늘부터 출시돼 가입할 수 있는 KT 폰 안심케어3는 기존 KT 폰 안심케어2에서 플래티넘형과 프리미엄형 2종을 추가로 구성해 각각 최대 140만원, 100만원까지 보장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기존 스페셜 상품의 경우 최대 85만원까지 보장해 주지만, 단말기 출고가가 이를 초과할 경우 해당 차액은 고객이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이번 KT 폰 안심케어3 출시로 고가 휴대폰 사용 고객이 부담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KT는 신규 단말보험상품 출시와 함께 기존의 스페셜, 베이직, 파손, 일반 상품의 월 이용료도 인하했다. 


애플 아이폰의 경우 리퍼 단말로 1회 보상 시 최대 보장 금액을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올렸다.


KT 측은 "이번에 출시하는 폰 안심케어3는 고객 입장에서 실질적인 혜택을 강화한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KT는 고객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의료환경 개선 위해 이국종 팀에 총 '7억여원' 지원하는 KTKT가 아주대학교의료원 권역외상센터에 열악한 의료환경 개선을 위해 7억여원을 지원한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