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만에 21만명"…애플 '고의 성능 저하' 집단소송 급증

인사이트(좌) abc.net, (우) 한누리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애플 '고의 성능 저하' 논란에 대한 소비자들의 분노가 점점 더 거세지고 있다.


1일 애플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준비하는 법무법인 한누리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소송 참여 희망자 수가 21만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달 28일부터 소송 참여자 모집을 시작한 지 불과 4일 만에 이룬 수치다. 


한누리 측은 오는 11일까지 희망자를 추가 모집해 2월경 애플 본사를 상대로 본격적인 소송에 들어갈 계획이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이번 소송에 해당하는 애플 기종은 아이폰 6, 6s, 6s 플러스, SE, 7, 7플러스다.


현재 한누리 측은 애플이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성능 저하 업데이트'를 한 것과 관련해 '채무불이행 및 불법행위'와 '소비자기본법'을 어겼다고 보고 있다.


앞서 애플은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로 저하시켰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최신 폰을 팔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다.


애플은 이 같은 의혹에 지난달 28일 (현지 시간) 미국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들을 실망시켜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다만 제품의 수명을 의도적으로 단축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애플은 소비자들의 분노를 잠재우기 위해 배터리 교체 비용 일부를 보상하겠다고 나섰다. 


한국에서는 교체비용이 10만원에서 3만 4천원까지 인하됐다.


인사이트YouTube 'CURVED'


하지만 소비자들은 보상 대책이 '전액 환불'이나' 무상교환'이 아닌, '할인' 수준에 머문 것에 대해 분노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미국, 이스라엘, 프랑스, 호주 등에서도 집단소송 움직

임이 줄을 잇고 있다.


각국의 집단소송이 승소할 경우 애플이 지불해야 할 배상액은 천문학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 '고의 성능 저하' 집단소송, 나흘 만에 18만명 넘었다'고의 성능 저하' 애플을 상대로한 집단 소송에 참여하겠다는 유저들이 18만명을 넘어섰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