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예금·대출금리 모두 인상한다"

인사이트카카오뱅크


[인사이트] 박정혜 기자 = 카카오뱅크가 예금금리와 대출금리를 모두 올리기로 했다.


지난 22일 카카오뱅크는 정기예금 금리는 최대 0.3%포인트, 대출금리는 평균 0.15%포인트를 23일부터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카카오뱅크 정기예금 금리는 만기 6개월 상품은 1.5%에서 1.8%로 0.3%포인트 올랐다.


1년 만기 예금은 0.2%포인트 오른 2.2%의 금리를 제공한다. 


또한 2년 만기는 2.05%에서 2.25%로, 3년 만기는 2.10%에서 2.30%로 바뀐다.


카카오뱅크 측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시장금리 상승과 수신 상품 경쟁력 유지를 고려한 결정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는 자유 입출금통장의 '세이프박스(Safe box)'와 1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도 차별화했다.


연 1.2%인 세이프박스 금리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1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0.1%포인트 오른 연 1.3%를 적용했다. 


정기적금은 현재 최대 2.2%(1년 만기 기준)를 유지하기로 했다.


그밖에 신용대출 최저금리는 현행 수준을 유지하고, 마이너스통장에 대해선 평균 0.15% 올리기로 했다.


인사이트카카오뱅크


한편 여신금리는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인상 수준을 평균 0.15%포인트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뱅크는 "여신금리는 수신금리 인상 등 조달 비용 상승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인상될 여신금리은 23일 오전 6시부터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 신청이 진행 중인 고객은 기존에 조회된 금리대로 대출 조건이 적용된다.


카카오페이, 신규 상품 '티저 콘텐츠' 공개카카오페이에서 내년 1월 출시될 신규 상품에 대한 '라이언이 꺼낸 비장의 카드' 티저 콘텐츠를 공개했다.


박정혜 기자 jeonghy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