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금융 상품 32개 판매 중단···"역대급 재정비 들어간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신한은행이 여·수신 상품 라인업 재정비에 들어갔다.


출시한 지 시간이 흘렀지만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는 상품이나 기존에 출시된 상품과 비슷한 상품들을 깔끔히 정리할 예정이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내년 1월 15일부터 신한 청춘드림적금, 신한 월 복리 적금, 신한 스마트 정기예금, 신한 두근두근 커플 예·적금, 에너지 절약 시설자금대출, 유학연수생 대출 등을 포함해 총 18개의 상품을 판매 중단하기로 했다.


또 같은 기간 상생보증 대출, GM 대우 지역상생보증 대출, 금리전환 장기운전자금대출, B2B 종합통장대출 등 7개 기업 여신 상품도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여기에다 내년 2월 22일부터는 신한 주거래 우대 적금, 신한 T 주거래 적금, U드림 저축예금 등 7개 예·적금 상품을 없앤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신한은행이 이들 상품을 판매 중단하기로 이유는 판매 실적이 부진하거나 기존 상품에 혜택이 추가된 업그레이드된 상품이 출시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 B2B 종합통장대출, 금리전환 장기운전자금대출 등 여신 상품의 경우 출시된 지 오래됐지만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B2B 종합통장대출은 지난 2001년 7월 인터넷으로 거래한 결제자금을 구매기업에 지원하기 위해 출시됐고, 중소기업 대출 상품인 금리전환 장기운전자금대출은 초기 1년간 최대 연 0.7%포인트의 금리 우대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으로 2010년 8월에 나왔다.


인사이트조용병 회장 / 연합뉴스


신한은행 관계자는 "내년 초 판매 중지될 대출상품의 경우 그동안 인기가 없었다"며 "연말연시를 맞아 실적이 부진한 상품은 판매를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예·적금 상품 또한 마찬가지다.


지난 2011년 5월 선보인 두근두근 커플 정기 예·적금은 첫해 신규 가입 좌수가 2만좌를돌파한 데 이어 2013년과 2014년에는 첫해 신규 가입 좌수의 두배 가량 증가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하지만 2015년부터 가입자 수가 급격히 줄어들면서 2016년 신규 가입좌수는 1만좌 초반대로 떨어졌다.


신규 가입 금액 역시 3천억원대에서 400억원대로 쪼그라들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기존에 있는 상품과 성격이 겹치는 상품들이 많다"며 "비교적 달성하기 쉬운 조건으로 우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상품 구성이 단순한 상품은 그대로 유지하고 비슷한 상품은 고객들의 혼선 방지를 위해 폐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신한금융, 연말 맞아 어르신들 '따뜻한 보금자리 만들기' 봉사활동신한금융그룹의 CEO들이 어르신들의 따뜻한 보금자리를 위해 팔을 걷고 나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김민수 기자 mins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