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원조 일본 라멘·중화요리 간편식 5종 출시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간편식이 진화하고 있는 요즘, '가성비 甲' 홈플러스가 수준 높은 맛과 품질을 자랑하는 간편식 아시안푸드 5종을 출시했다.


홈플러스는 20일 7개월의 개발 과정을 거쳐 '올어바웃푸드(All about food)' 간편식 아시안 푸드 5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상품은 ▲돈코츠 라멘(2인분/398g/5,990원) ▲미소 라멘(2인분/384g/5,990원) 등 일본 라멘 2종과 ▲목화솜 찹쌀 탕수육(400g/6,990원) ▲사천식 깐풍기(400g/6,990원) ▲칠리 깐쇼새우(340g/6,990원) 등 중화요리 3종이다.


먼저 '돈코츠 라멘'과 '미소 라멘'은 시중 간편식 처음으로 삼겹살 부위를 숙성해 만든 '차슈'를 넣어 눈길을 끈다. 


기존 국내 라멘 간편식에는 전문 식당이나 일본 현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차슈 고명이 없어 구매를 망설이는 고객이 적지 않았다. 이에 홈플러스는 라멘 1인분 당 10g짜리 도톰한 삼겹 차슈 두 점을 담아 풍성한 고명을 연출했다. 


여기에 깊고 진한 돈사골 육수를 우려내고, 면 전문 기업 '면사랑'과 함께 4회 이상 면발을 눌러주는 정통 제면 방식으로 생라멘의 탱글탱글한 식감을 구현했다. 정통 일본 라멘의 맛과 비주얼을 모두 잡았다는 후문.


인사이트홈플러스


중화요리는 최근 SNS와 TV프로그램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중식당 메뉴를 벤치마킹했다. 


'목화솜 찹쌀탕수육'은 한입 크기의 목화솜 모양으로 동글동글하게 튀겨낸 탕수육으로 최근 소위 '힙한' 메뉴로 알려져 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목화솜 탕수육의 식감을 살리기 위해 국내산 통돼지 등심을 사용했으며, 조리 후 손쉽게 즐길 수 있게 돕고자 달콤한 탕수육 소스도 함께 넣었다. 이밖에도 요리의 풍미를 더해줄 매콤한 깐풍 소스와 칠리 소스를 함께 구성한 '사천식 깐풍기', '칠리 깐쇼새우'를 마련했다.


홈플러스 측은 전문 식당이나 외국 현지에서 즐길 수 있는 수준 높은 맛과 품질을 구현하기 위해 7개월간 유명맛집 벤치마킹과 고객 블라인드 테스트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일본 라멘의 경우 홈플러스 바이어와 제조회사 개발 담당자가 함께 다닌 라멘 전문점만 수십여 곳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깊으면서도 부담스럽지 않은 사골 육수 맛의 황금 비율을 찾고, 일본 현지 특유의 국물 맛을 그대로 재현하기 위해 담당자들은 일주일 평균 12그릇, 7개월의 개발 기간 동안 일본 라멘 총 400그릇 이상을 비웠다.


중화요리의 경우에는 요리 특색에 어울리는 최적화된 소스 맛 개발을 위해 '100인의 고객 평가단' 블라인드 테스트를 거친 것이 특징이다.


인사이트홈플러스


특히 '사천식 깐풍기' 소스는 시중 대형마트 간편식과의 비교에서 전체 82%에 달하는 압도적인 득표를 거두기도 했다.


김도현 홈플러스 HMR팀 개발담당자는 "일본 라멘과 중화요리 오리지널의 맛, 품질, 비주얼을 그대로 담고자 오랜 시간 발품을 팔고 고객의 목소리를 들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엄선된 세계 요리 간편식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