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연구소 "내년 '중국발 불황'에 디스플레이·반도체 타격"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내년 하반기 중국 내 디스플레이, 반도체 공장이 완공됨에 따라 국내 산업이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KEB하나은행 산하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018년 산업 전망'보고서를 통해 중국 기업의 경쟁력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국내 시장이 불황기를 맞을 것으로 예측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산업에 가장 큰 영향력을 미치는 것은 내년 하반기 중국의 액정표시장치(LCD),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생산시설이 완공된다는 것이다.


중국에서 액정표시장치와 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이 늘어날 경우,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는 장기불황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 연구소는 이를 두고 '중국발 불황'이라고 표현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중국의 LCD공장이 모두 완공되면 증설 물량이 LG디스플레이의 50%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중국발 불황에 타격을 입는 분야는 디스플레이산업만이 아니다.


같은 시기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반도체 공장도 완공될 예정이다. 이 공장의 완공 후 생산능력은 삼성전자 총 생산능력의 20%에 달한다.


이주완 연구원은 "과거 중국의 위협은 양적 확장에 따른 공급과잉 유발이 대부분이었는데, 앞으로 다가올 중국의 위협은 양적, 질적 성장을 포함하고 있다"며 "이전보다 리스크의 질이 더욱 안 좋다"고 진단했다.


연구소는 디스플레이와 자동차 이외 석유화학, 조선, 등 국내 주력 산업 대부분이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게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하나금융경영연구소


이주완 연구원은 "LED, 철강, LCD, 휴대폰, 이차전지 등은 이미 중국의 경쟁력 강화로 장기불황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 자동차, OLED, 반도체, 석유화학, 조선 등도 이들 산업과 유사한 처지에 놓이게 될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게다가 올 한해 한국 경제를 견인했던 수출과 설비투자가 내년에는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수출의 경우 2015년~2016년간 부진했던 탓에 기저 효과로 올해 반짝 성장한 듯 보였지만, 이를 제외하면 2014년도 수준에서 소폭 상승하는 수준에 머물렀다.


설비투자는 내년에도 올해 수준을 유지하겠지만, 증가율이 매우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