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보조개 사과'로 우박 피해 농가 지원 나선다

인사이트홈플러스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홈플러스가 우박 피해를 입은 농민들을 위해 '우박 맞은 보조개 사과'를 판매한다.


올해로 두 번째 열린 보조개 사과 판매전은 겉면 흠집으로 상품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우박 피해 농가 상품 판로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홈플러스는 지난 9월 처음 선보인 보조개 사과가 준비 물량의 100%를 완판하는 등 큰 인기를 끌면서 과즙이 많고 당도가 높은 가을 부사 물량을 50% 이상 늘려 마련했다.


이에 농가 면적의 15% 이상 큰 우박 피해를 입은 충북 충주∙제천∙경북 문경 지역 농가 사과 350톤을 오는 15일까지 142개 전 점에서 봉(5-13입)당 7,990원에 판매한다.


행사카드나 마이홈플러스신한카드 결제 시 1천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전형욱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보조개 사과 판매전은 고객에게는 가을 제철 사과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동시에 우박 피해 농가에는 판로를 열어주는 좋은 윈윈 사례"라며 "앞으로도 농가와 농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는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