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2018 일학습병행 우수사례 경진대회'서 최우수상 수상

인사이트사진 제공 = 국순당


일학습병행 훈련 결과, 신입사원 퇴사율 감소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전통주 제조 전문기업 국순당이 '2018 일학습병행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기업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11일 국순당은 지난 10일 고용노동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년도 일학습병행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기업부문 최우수상 및 기업전담자부문 장려상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순당은 지난 2016년부터 '일학습병행제'를 도입했다.


전통주 제조 분야의 특성인 '도제식 교육'에서 벗어나 체계화된 교육과정을 혹립해 전통주 제조 전문 인력 양성에 나서기 위해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사진 제공 = 국순당


일학습병행제란 기업이 취업을 원하는 청년을 채용한 뒤 학교 등 교육기관과 함께 기업현장에서 체계적인 훈련을 제공하고, 훈련을 마친 자의 역량을 국가 또는 해당 산업계가 평가하여 자격등으로 인정하는 제도다.


국순당은 학습근로자의 전문화를 위해 제조 파트별로 경력 6년 이상의 전문인력을 현장교사로 활용했으며, 국순당만의 제조과정을 반영한 교재를 제작해 맞춤 교육을 실시했다.


또 주류제조 뿐 아니라 제품검사와 설비운영, 기계원리 등 현장 전문가로서 갖추어야 할 다방면의 역량을 훈련과정으로 편성해 장기적 관점에서의 인력양성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다.


동기부여에도 힘썼다. 국순당은 우수성과자에게 인사평가 가산점 및 각종 포상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자료사진 / 사진 제공 = 국순당


이러한 전사적 노력 덕분에 이수자 전부가 외부평가를 100% 합격했으며 신규입사자 퇴직률이 크게 감소했다.


국순당 최영환 생산본부장은 "향후 전통주 제조의 전문 인력양성으로 우리 술을 계승하고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앞으로도 일학습병행을 적극 활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