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국제청소년의 날 맞아 '과자'로 청소년 지원 나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제과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롯데제과가 청소년들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지난 9일 롯데제과는 오는 12일 '국제청소년의 날'을 앞두고 청소년을 위한 간식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1999년 국제연합(UN)은 청소년의 복지와 생계 향상을 위해 매년 8월 12일을 국제청소년의 날로 지정했다.


올해도 돌아온 이 날을 맞아 앞서 롯데제과는 다음 달 2일까지 진행되는 '융복합창작캠프'를 위해 성북문화재단에 자사 제품인 카스타드, 초코파이 등 과자 365박스를 전달했다.


그리고 오는 12일 발달장애 학생들을 위해 안동영명학교에 파이, 스낵 등 과자 700박스를 추가 전달할 예정이다.


청소년들을 위한 롯데제과의 통 큰 지원은 이뿐 만이 아니다.


롯데제과는 지난 7월에도 '허들링청소년합창대회' 지원을 위해 사단법인 밝은 청소년에 몽쉘, 요하이 등 과자 710박스를 지원했다.


또 엄홍길 문화재단과 대학생이 함께 하는 '제6회 DMZ 평화통일대장정'을 후원하기 위해 초코파이, 드림 카카오 등 과자 460박스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를 모두 합하면 7월, 8월 청소년 지원 단체 및 행사에 전달한 제품은 총 2,235박스로 8천만원(소비자가 기준) 상당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동·청소년 단체 및 관련 문화 행사에 대한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